로그인 회원가입

[인포그래픽] '4전 5기' 류현진, 경쟁자 디그롬 상대 반등 노린다

[인포그래픽] '4전 5기' 류현진, 경쟁자 디그롬 상대 반등 노린다

[엠스플뉴스] 류현진의 복귀전 일정이 오는 15일 뉴욕 메츠와의 원정경기로 정해졌다. 상대 선발은 내셔널리그 사이영상 후보 제이콥 디그롬이다. 현지 라디오 방송사 'AM570 LA 스포츠'의 데이빗 바세는 내일 모레부터 열리는 뉴욕 메츠와의 3연전에 클레이튼 커쇼, 류현진, 워커 ..

  [엠스플뉴스]   류현진의 복귀전 일정이 오는 15일 뉴욕 메츠와의 원정경기로 정해졌다. 상대 선발은 내셔널리그 사이영상 후보 제이콥 디그롬이다.   현지 라디오 방송사 'AM570 LA 스포츠'의 데이빗 바세는 내일 모레부터 열리는 뉴욕 메츠와의 3연전에 클레이튼 커쇼, 류현진, 워커 뷸러가 나란히 등판한다고 전했다. 정상 로테이션을 소화한다고 가정할 경우, 류현진의 상대로는 디그롬이 나설 예정이다.   디그롬은 지난해 사이영상의 주인공이다. 올해도 승운이 따르지 않아 9승에 그쳤지만 다승을 제외한 나머지 지표에서는 모두 리그 최정상급 기록을 올렸다. 디그롬은 지난 10일 경기 후 인터뷰를 통해 "올해 항상 사이영상 2연패를 목표로 삼고 달려왔다"며 수상 의지를 불태웠다. 메츠 구단 역사상 사이영상 2연패에 성공한 선수는 아직까지 없었다.     류현진은 시즌 중반까지 내셔널리그 사이영상 후보 1순위로 꼽혔지만 최근 네 경기에서 승리 없이 4패, 평균자책점 9.95로 부진했다. 사이영상 경쟁에서 자신있게 내세울 수 있었던 시즌 평균자책점도 1.45에서 2.45까지 치솟았다.   류현진은 고개를 저었지만 현장에서는 부진의 원인을 체력에서 찾았다. 류현진은 12일로 예정됐던 등판을 한 차례 거르고 사흘간의 휴식을 더 가진다.   류현진이 시즌 13승 수확과 함께 이어지는 부진에서 탈출할 수 있을까. 15일 오전 8시 10분에 시작되는 이 경기는 MBC SPORTS+ 채널과 엠스플뉴스 홈페이지를 통해 생중계 될 예정이다.   글/그래픽 : 도상현 기자 shdo@mbcplus.com
More

최지만, 멀티홈런 포함 5출루…추신수는 1안타 1득점

최지만, 멀티홈런 포함 5출루…추신수는 1안타 1득점

[엠스플뉴스] 최지만(28·탬파베이 레이스)이 멀티홈런 포함 5출루로 대활약했다. 최지만은 12일(한국시간) 글로브라이프파크에서 열린 텍사스 레인저스전에 5번 타자 겸 1루수로 선발 출전, 2타수 2안타 2홈런 4타점 3볼넷을 기록했다. 팀이 1-0으로 앞선 1사 3루, 최지만은 아리..

  [엠스플뉴스]   최지만(28·탬파베이 레이스)이 멀티홈런 포함 5출루로 대활약했다.   최지만은 12일(한국시간) 글로브라이프파크에서 열린 텍사스 레인저스전에 5번 타자 겸 1루수로 선발 출전, 2타수 2안타 2홈런 4타점 3볼넷을 기록했다.   팀이 1-0으로 앞선 1사 3루, 최지만은 아리엘 후라도와의 승부에서 볼넷을 얻어냈다. 2회에는 홈런으로 동점을 만들었다. 4-7로 끌려가던 2회 최지만은 요한더 멘데스의 5구 빠른 공을 받아쳐 중월 3점 홈런을 터뜨렸다.         최지만의 출루 행진은 계속됐다. 4회 1사 1, 2루 브렛 마틴과의 승부에서 8구 풀카운트 끝에 볼넷으로 걸어나갔다. 7회초에도 선두타자로 나와 볼넷을 기록했다. 이후 투수 폭투로 2루에 진루했지만 견제사를 당했다.   최지만은 마지막 타석에서 또 한 번 장타를 신고했다. 8-10으로 뒤진 9회초 1사에서 호세 르클럭의 5구를 중월 솔로포로 연결했다. 시즌 타율은 종전 .255에서 .259로 상승했다.   한편 텍사스의 추신수는 1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해 1회 선두타자 안타로 출루, 5타수 1안타 1득점 2삼진을 기록했다. 시즌 타율은 종전 .263을 유지했다.   경기에서는 텍사스가 탬파베이에 10-9로 승리했다.   황형순 기자 hshwang@mbcplus.com
More

'6이닝 2실점' 스트라스버그, 시즌 17승 달성…NL 다승 단독 선두

'6이닝 2실점' 스트라스버그, 시즌 17승 달성…NL 다승 단독 선두

[엠스플뉴스] 스티븐 스트라스버그(31·워싱턴 내셔널스)가 시즌 17승을 거뒀다. 스트라스버그는 12일(한국시간) 타겟필드에서 열린 미네소타 트윈스전에 선발 등판, 6이닝 4피안타 7탈삼진 2실점을 기록했다. 소속팀 워싱턴은 6-2로 승리했다. 1회 1사 1, 2루 위기를 넘긴 스트라..

  [엠스플뉴스]   스티븐 스트라스버그(31·워싱턴 내셔널스)가 시즌 17승을 거뒀다.   스트라스버그는 12일(한국시간) 타겟필드에서 열린 미네소타 트윈스전에 선발 등판, 6이닝 4피안타 7탈삼진 2실점을 기록했다. 소속팀 워싱턴은 6-2로 승리했다.   1회 1사 1, 2루 위기를 넘긴 스트라스버그는 2회까지 무실점을 기록했다. 그 사이 타선은 넉넉한 득점을 지원했다. 1회초 후안 소토와 라이언 짐머맨이 연속 적시타로 2점을 뽑아냈다. 3회초에는 하위 켄드릭의 적시타와 짐머맨의 투런 홈런으로 5-0을 만들었다,   스트라스버그는 3회말 첫 실점을 허용했다. 1사에서 루이스 아라에즈에게 좌전 안타를 맞았고 호르헤 폴랑코에게 중월 투런포를 헌납했다. 하지만 추가 실점 없이 6회를 마무리했고 7회말 완더 수에로에게 마운드를 넘겼다. 워싱턴 불펜은 3이닝을 무실점으로 지우고 스트라스버그의 승리를 지켰다.   이날 승리로 스트라스버그는 맥스 프리드(애틀랜타 브레이브스)를 제치고 내셔널리그 다승 단독 선두로 올라섰다. 평균자책은 3.50에서 3.49로 떨어졌다.   한편 워싱턴은 미네소타에 6-2로 승리하고 시즌 80승 고지에 올랐다.    황형순 기자 hshwang@mbcplus.com
More

'6106홈런 돌파' ML 단일 시즌 최다홈런 경신

'6106홈런 돌파' ML 단일 시즌 최다홈런 경신

[엠스플뉴스] 메이저리그 홈런 역사가 다시 쓰였다. MLB.com 12일(한국시간) LA 다저스와 볼티모어 오리올스전에서 역대 단일 시즌 최다홈런이 경신됐다고 보도했다. 2-2 동점이던 7회, 조나단 비야는 2사 2, 3루에서 좌완 케일럽 퍼거슨의 초구를 공략해 좌월 3점 홈런을 터뜨렸..

  [엠스플뉴스]   메이저리그 홈런 역사가 다시 쓰였다.   MLB.com 12일(한국시간) LA 다저스와 볼티모어 오리올스전에서 역대 단일 시즌 최다홈런이 경신됐다고 보도했다.   2-2 동점이던 7회, 조나단 비야는 2사 2, 3루에서 좌완 케일럽 퍼거슨의 초구를 공략해 좌월 3점 홈런을 터뜨렸다.         이는 올 시즌 터진 6106번째 홈런으로 단일 시즌 메이저리그 최다홈런 기록이 작성되는 순간이었다. 종전 최다기록인 6105홈런은 2017시즌에 나온 기록이다.   올해 메이저리그에는 각종 홈런 관련 기록이 쏟아지고 있다. 지난 7월에는 뉴욕 양키스가 31경기 연속 홈런으로 이 부문 신기록을 세웠다.   미네소타 트윈스는 지난 1일 268번째 홈런으로 팀 단일 시즌 최다홈런 기록을 갈아치웠다. 미네소타는 이날 경기 전까지 276홈런으로 양키스와 함께 팀 홈런 부문 선두를 달리고 있다.   황형순 기자 hshwang@mbcplus.com
More

'불펜 불안' 다저스, BAL에 3-7 역전패

'불펜 불안' 다저스, BAL에 3-7 역전패

[엠스플뉴스] LA 다저스가 3연승에 실패했다. 다저스는 12일(한국시간) 캠든야즈에서 열린 볼티모어 오리올스전에서 경기 후반 불펜의 난조 끝에 3-7로 패했다. 선취점은 볼티모어가 가져갔다. 2회말 트레이 맨시니의 2루타에 이어 드와이트 스미스 주니어가 1타점 2루타를 터뜨..

  [엠스플뉴스]   LA 다저스가 3연승에 실패했다.   다저스는 12일(한국시간) 캠든야즈에서 열린 볼티모어 오리올스전에서 경기 후반 불펜의 난조 끝에 3-7로 패했다.   선취점은 볼티모어가 가져갔다. 2회말 트레이 맨시니의 2루타에 이어 드와이트 스미스 주니어가 1타점 2루타를 터뜨렸다.   다저스는 경기 후반 반격에 나섰다. 6회초 오스틴 반스가 2루타로 출루한 무사 2루에서 A.J. 폴락이 역전 투런포를 쏘아올렸다.         하지만 볼티모어가 저력을 발휘했다. 6회말 한서 알베르토가 볼넷과 투수 폭투로 2루를 밟았고 2사에서 스미스 주니어가 적시타를 추가했다. 7회말 1사 2, 3루에서 조나단 비야의 3점 홈런이 터졌다. 8회에는 무사 1루에서 페드로 세베리노의 쐐기 투런포가 나왔다.   다저스는 9회초 맷 베이티의 적시타로 1점을 따라붙었지만, 경기를 뒤집지는 못했다. 다저스는 이날 패배로 시즌 53패(94승)를 당했다.   황형순 기자 hshwang@mbcplus.com
More

최지만, TEX전서 동점 3점포 폭발…통산 100타점 달성

최지만, TEX전서 동점 3점포 폭발…통산 100타점 달성

[엠스플뉴스] 최지만(28·탬파베이 레이스)이 10경기 만에 대포를 쏘아올렸다. 최지만은 12일(한국시간) 글로브라이프파크에서 열린 텍사스 레인저스전에 5번 타자 겸 1루수로 선발 출전했다. 팀이 4-7로 추격하던 2회말, 최지만은 2사 1, 2루에서 요한더 멘데스의 5구 빠..

  [엠스플뉴스]   최지만(28·탬파베이 레이스)이 10경기 만에 대포를 쏘아올렸다.   최지만은 12일(한국시간) 글로브라이프파크에서 열린 텍사스 레인저스전에 5번 타자 겸 1루수로 선발 출전했다.         팀이 4-7로 추격하던 2회말, 최지만은 2사 1, 2루에서 요한더 멘데스의 5구 빠른 공을 잡아당겨 중월 3점 홈런을 터뜨렸다. 시즌 14호 홈런이자 9월에 나온 첫 홈런포다.   이날 경기 전까지 통산 99타점을 기록한 최지만은 3타점을 추가해 4시즌 만에 100타점을 넘었다.   황형순 기자 hshwang@mbcplus.com
More

류현진, 15일 메츠전 등판 확정…디그롬과 맞대결

류현진, 15일 메츠전 등판 확정…디그롬과 맞대결

[엠스플뉴스] 류현진(32·LA 다저스)이 상대 에이스와 정면승부를 펼친다. 현지 라디오 방송사 'AM570 LA 스포츠' 데이빗 바세는 12일(한국시간) 오는 14일부터 시티필드에서 열리는 뉴욕 메츠 3연전 선발 투수 소식을 보도했다. 14일 클레이튼 커쇼에 이어 15일 류현진, 16일 워커 ..

  [엠스플뉴스]   류현진(32·LA 다저스)이 상대 에이스와 정면승부를 펼친다.   현지 라디오 방송사 'AM570 LA 스포츠' 데이빗 바세는 12일(한국시간) 오는 14일부터 시티필드에서 열리는 뉴욕 메츠 3연전 선발 투수 소식을 보도했다. 14일 클레이튼 커쇼에 이어 15일 류현진, 16일 워커 뷸러가 차례로 등판한다.   메츠는 15일 우완 제이콥 디그롬이 선발로 나선다. 사이영상 유력 후보로 평가받는 두 선수의 맞대결이 성사된 것. 디그롬은 올 시즌 29경기 183이닝 9승 8패 평균자책 2.70 탈삼진 231개를 기록한 메츠의 에이스다.   올 시즌 최고의 컨디션을 선보이던 류현진은 지난 4경기 연속 난조에 허덕였다. 18일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전 시작 전까지 1.45였던 평균자책은 4경기 이후 2.45로 치솟았다. 24일 뉴욕 양키스전 4.1이닝 7실점 경기를 시작으로 3경기 연속 5이닝 투구에 실패했다.    이에 류현진은 볼티모어 오리올스전으로 예정됐던 등판을 한차례 거르고 휴식을 취했다. 류현진은 11일 불펜에서 35개의 공을 던지며 밸런스를 점검했다. 류현진이 시즌 13승과 함께 부진 탈출에 성공할지 주목된다.   한편, 오전 8시 10분에 시작되는 이 경기는 MBC스포츠플러스와 엠스플뉴스 홈페이지에서 시청할 수 있다.     황형순 기자 hshwang@mbcplus.com
More

[엠엘비 한마당] '역대급 전력' 다저스 WS 우승으로 방점 찍을까?

[엠엘비 한마당] '역대급 전력' 다저스 WS 우승으로 방점 찍을까?

[엠스플뉴스] * [엠엘비 한마당]은 한국인 메이저리거를 중심으로 그날 메이저리그에 있었던 중요한 소식들을 돌아보는 코너입니다. 안녕하세요. 엠스플뉴스입니다. 이번 [엠엘비 한마당] 라이브에서는 9월 11일 경기 리뷰와 코리안리거들의 소식을 준비했습니다. ..

  [엠스플뉴스]        * [엠엘비 한마당]은 한국인 메이저리거를 중심으로 그날 메이저리그에 있었던 중요한 소식들을 돌아보는 코너입니다.    안녕하세요. 엠스플뉴스입니다.   이번 [엠엘비 한마당] 라이브에서는 9월 11일 경기 리뷰와 코리안리거들의 소식을 준비했습니다.    # '역대급 전력' 다저스 WS 우승으로 방점 찍을까?       # 풀버전       출연 : 손건영 (MBC SPORTS+ 해설위원) 이현우 (엠스플뉴스 기자) 도상현 (엠스플뉴스 기자)    제작 : 김태영 (MBC PLUS 미디어운영제작팀) 기획 : 엠스플뉴스
More

[메이저리그 투나잇] '지구 우승 확정' 다저스, 이제는 WS 우승 도전

[메이저리그 투나잇] '지구 우승 확정' 다저스, 이제는 WS 우승 도전

[엠스플뉴스] 오늘의 메이저리그 소식을 한눈에! 메이저리그 투나잇과 함께하는 오늘의 MLB 정리! ‘뷸러 호투+시거 멀티포’ 다저스, 7년 연속 지구 우승 다저스가 내셔널리그 서부지구 강호임을 다시 입증했다. 코리 시거가 멀티홈런을 터뜨린 타선은 7득점으..

  [엠스플뉴스]   오늘의 메이저리그 소식을 한눈에! 메이저리그 투나잇과 함께하는 오늘의 MLB 정리!     ‘뷸러 호투+시거 멀티포’ 다저스, 7년 연속 지구 우승   다저스가 내셔널리그 서부지구 강호임을 다시 입증했다. 코리 시거가 멀티홈런을 터뜨린 타선은 7득점으로 경기 초반 승기를 잡았다. 선발 워커 뷸러는 11탈삼진을 솎아내며 7이닝 무실점 역투를 펼쳤다. 매직넘버 1을 지운 다저스는 2013년부터 시작된 연속 지구 우승을 7년으로 늘렸다.   ‘NL 서부지구 재패’ 다저스 연도별 성적 (승률) 2013 : 92승 70패 (.568) 2014 : 94승 68패 (.580) 2015 : 92승 70패 (.568) 2016 : 91승 71패 (.562) 2017 : 104승 58패 (.642) 2018 : 92승 71패 (.564) * 타이브레이크 추가     TB, 연장 11회 끝에 역전승…최지만 1안타-추신수 무안타   탬파베이가 6연승으로 아메리칸리그 와일드카드 선두자리를 지켰다. 1-3으로 끌려가던 8회, 오스틴 메도우스가 동점 투런포를 터뜨렸다. 이어진 연장 11회 득점 기회에서 내야진의 송구 실책을 틈타 역전에 성공했다. 최지만은 1안타, 추신수는 안타 없이 사구와 득점을 기록했다.     옐리치, 슬개골 골절로 시즌 아웃…밀워키는 승리    크리스티안 옐리치가 허무하게 시즌을 마감했다. 1회 본인이 친 파울 타구에 오른쪽 무릎을 맞았고 검진에서 슬개골 골절이 발견됐다. 역대 최초 50홈런-30도루 도전도 물거품이 됐다. 밀워키는 마이애미에 4-3으로 승리했지만 간판타자의 이탈로 와일드카드 경쟁은 더 험난해졌다.     ‘AL 와일드카드 2위’ OAK, 휴스턴에 대승   오클랜드가 전날 당한 대패를 그대로 되돌려줬다. 초반에 경기가 한쪽으로 기울었다. 1회 7득점을 퍼부은 오클랜드는 6회까지 연속 득점행진을 벌였다. 맷 올슨의 멀티홈런을 포함해 홈런이 6개가 터졌다. 지난해 부상으로 80.2이닝에 그쳤던 웨이드 마일리는 시즌 막판 한계가 드러나고 있다.   ‘너무 늦은 20홈런’ 데이비스 시즌별 타율-홈런수 2015 : 타율 .247 27홈런 2016 : 타율 .247 42홈런 2017 : 타율 .247 43홈런 2018 : 타율 .247 48홈런 2019 : 타율 .221 20홈런   ‘방전?’ 마일리 최근 2경기 성적 9/6 : 0이닝 5피안타 5실점 9/11 : 0.1이닝 7피안타 7실점 * 2경기 ERA 324.0 (시즌 ERA 3.74)   황형순 기자 hshwang@mbcplus.com
More

[인포그래픽] "라모스와는 NO" 신더가드의 이유 있는 반항?

[인포그래픽] "라모스와는 NO" 신더가드의 이유 있는 반항?

[엠스플뉴스] 뉴욕 메츠의 노아 신더가드(27)가 단장과 감독에게 팀내 포수 윌슨 라모스와 호흡을 맞추기 싫다고 전달해 논란이 됐다. 미국 뉴욕 포스트는 10일(한국시간) "신더가드가 미키 캘러웨이 감독, 브로디 반 와게넨 단장에게 자신의 등판일에 라모스와 배터리를 이루지 않..

  [엠스플뉴스]   뉴욕 메츠의 노아 신더가드(27)가 단장과 감독에게 팀내 포수 윌슨 라모스와 호흡을 맞추기 싫다고 전달해 논란이 됐다.   미국 뉴욕 포스트는 10일(한국시간) "신더가드가 미키 캘러웨이 감독, 브로디 반 와게넨 단장에게 자신의 등판일에 라모스와 배터리를 이루지 않게 해달라고 요구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아 불만을 가졌다"고 보도했다.   신더가드는 올해 라모스와 호흡을 맞춘 15경기 92이닝 동안 5.09의 평균자책점을 기록했다. 반면 백업 포수인 토마스 니도와 함께한 10경기 66이닝 동안에는 2.45의 평균자책점으로 특급 활약을 펼쳤다.   단장과 감독 입장에서는 난감한 요구다. 라모스는 지난 스토브리그 와게넨 단장이 포수력 강화를 위해 2년 1,900만 달러에 영입한 선수다. 게다가 라모스는 순위 싸움이 치열했던 지난 8월 이후 4홈런 25타점 타율 0.415 OPS 1.036으로 뜨거운 타격을 선보였다.         최근에는 4번타자 자리까지 꿰찼다. 감독으로서도 선발 라인업에서 제외하기에는 쉽지 않은 결정이다. 니도는 올해 타율 0.200 OPS 0.549로 라모스에 비해 크게 아쉬운 공격력을 선보이고 있다.   그러나 라모스는 리그에서도 수비가 좋지 않기로 손 꼽히는 포수다. 라모스는 프레이밍과 블로킹 등 대부분의 수비 지표에서 리그 최하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신더가드를 제외한 나머지 투수들 모두가 니도와 호흡을 맞췄을 때 좋은 평균자책점을 기록한 것도 사실이다(라모스 112경기 ERA 4.51 / 니도 39경기 ERA 3.76).   캘러웨이 감독은 신더가드를 이해한다면서도 "경기에 항상 최고의 선수를 투입할 것"이라며 즉답을 피했다. MLB.com의 메츠 담당 기자 앤서니 디코모는 이번 사태를 두고 "2020년까지 계약이 남은 라모스보다는 신더가드가 오프시즌 팀을 옮길 수도 있다"며 트레이드 가능성을 시사했다.   글/그래픽 : 도상현 기자 shdo@mbcplus.com
More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