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한 이닝 8득점' CIN, 화끈한 타격 쇼로 승리 거머쥐어

'한 이닝 8득점' CIN, 화끈한 타격 쇼로 승리 거머쥐어

신시내티 공격의 화룡점정, 3점 홈런을 때려낸 수아레즈(사진=MLB.com) 쐐기점의 중요성을 알고 싶다면 이 경기를 보면 된다. 8월 14일(이하 한국시간) 밀러 파크에서 펼쳐진 밀워키 브루어스와 신시내티 레즈의 경기에서, 신시내티가 6회 대거 8득..

신시내티 공격의 화룡점정, 3점 홈런을 때려낸 수아레즈(사진=MLB.com)   쐐기점의 중요성을 알고 싶다면 이 경기를 보면 된다.   8월 14일(이하 한국시간) 밀러 파크에서 펼쳐진 밀워키 브루어스와 신시내티 레즈의 경기에서, 신시내티가 6회 대거 8득점을 몰아치며 11-5 승리를 거뒀다. 신시내티는 유지니오 수아레즈의 3점 홈런을 포함해 6회에만 무려 12명의 타자가 화끈한 타격 쇼를 펼치며 밀워키의 전의를 상실케 했다.   신시내티의 감독 브라이언 프라이스는 6회 공격 상황에 대해 떠올리며, 이런 경우를 쉽게 찾아보기 어렵다고 전하며 놀라움을 드러냈다. 다만 이렇게 확실하게 승기를 확보했음에도 불구하고 밀워키에게 추격을 허용했다는 점에 대해서 아쉬움을 표출하기도 했다.   밀워키의 선발 투수로 등판한 자크 데이비스는 최근 6번의 등판에서 총합 10점만을 내주는 등 좋은 모습을 보여주고 있었다. 그러나 오늘은 신시내티의 무서운 공격력 앞에 5이닝 5실점을 하며 고개를 떨구고 말았다.   데이비스는 오늘 5회까지는 상당히 만족스러운 투구를 했다고 자평했다. 그러나 6회에 들어서는 순간 모든 게 무너졌다고 밝히며 안타까운 마음을 드러냈다.   오늘 신시내티 공격의 선봉장은 프랜차이즈 스타 조이 보토였다. 보토는 오늘 5타수 4안타 2타점의 맹활약을 펼치며 팀 공격을 이끌었다. 시즌 초반 극심한 부진에 시달렸던 보토는 6월 2일 이후 .506이라는 말도 안 되는 출루율을 기록하며 급격히 반등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밀워키 역시 스쿠터 제넷이 4안타 경기를 기록하며 공격을 주도했으나, 팀의 패배로 빛이 바래고 말았다.   신시내티의 선발로 나선 댄 스트레일리는 오늘 탁월한 위기관리 능력을 보여줬다. 5.2이닝 동안 무려 10개의 피안타를 내줬으나 결정적인 순간마다 상대 타자를 돌려세우며 2실점으로 피해를 최소화했다. 오늘 경기로 스트레일리는 최근 6경기에서 4승 무패 2.13의 평균자책을 기록하게 되었다. 신시내티는 올스타 브레이크 이후 스트레일리가 등판한 6경기에서 모두 승리하고 있다.     결정적인 순간   인생사 새옹지마: 6회에 이미 2점을 낸 상황. 타석에 등장한 수아레즈는 무사 1,3루 상황에서 스퀴즈 번트를 시도했다. 하지만 아쉽게도 파울이 되며 득점에 실패하는가 싶었다. 그러나 결론적으로보자면, 이 번트 실패는 신시내티 입장에서 오히려 신의 한 수가 되었다. 수아레즈는 바로 시즌 19호 3점 홈런을 때려내며 신시내티에게 더 큰 행복을 안겨다 줬다.   그러나 경기가 끝난 후 프라이스 감독과 가진 인터뷰를 통해 밝혀진 바로는, 이 스퀴즈 번트 지시 자체가 소통 미스에서 나온 결과였다. 프라이스는 “3루 코치에게 ‘상대편이 우리가 스퀴즈를 할 수도 있겠다는 생각을 심어줘라’라고 일종의 심리전을 요구했다. 그런데 그 과정에서 실수가 생겨 3루 코치는 실제로 선수들에게 스퀴즈 사인을 내려버렸다. 상식적으로 노 아웃에 타석에는 강한 타자가 있는데 스퀴즈를 대는 것은 좋은 선택이 아니다. 3루 주자 필립스가 홈으로 달려오는 것을 보고 당장 나부터 깜짝 놀랐다”라고 전하며 당시 상황을 전달했다.   안타까운 자멸: 밀워키 입장에서 6회 8실점은 결과도 결과지만 그 과정에서 정말 다시는 기억하기 싫을 정도의 수준 낮은 수비를 보여줬다. 데이비스가 난타당한 뒤 올라온 블라젝 역시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었다. 아웃카운트를 하나도 잡지 못한 채 맞이한 이닝의 7번째 타자는 다행히도 투수 댄 스트레일리였다. 그러나 스트레일리가 희생번트를 댔을 때, 포수였던 마틴 말도나도는 스트레일리를 제대로 태그하지 못했다. 이어 2루에 선행주자를 잡으려 공을 던졌지만, 이마저도 악송구로 인해 실패했다.   그나마 2루에서 공을 포구한 유격수 올랜도 아르시아는 다시 스트레일리를 잡아내기 위해 1루로 공을 던졌다. 그런데 이 송구도 빗나갔다. 한바탕 재앙과도 같은 수비가 휩쓸고 지나간 후, 같은 이닝에 헤르난 페레즈까지 실책을 범하며 자멸하는 모습을 보였다. 말 그대로 총체적 난국.   불타는 보토: 보토는 오늘 4안타 경기를 기록하며 이번 시즌 최초로 타율 3할 고지를 점령했다. 3회에 안타, 6회에 두 번 타석에 들어서 두 번이나 안타, 8회에 2루타를 떄려냈다. 시즌 초반 극도로 심각한 부진을 겪은 선수라고는 믿기지 않는 활약이다.   장타로 위안받다: 밀워키 입장에서 유일한 위안거리는 타선의 장타력이 여전히 살아있는 것을 확인했다는 점 하나. 오늘은 브라운과 말도나도가 홈런을 때려내며 16경기 연속 팀 홈런 기록을 이어갔다. 브라운은 오늘 홈런으로 시즌 20호 고지를 밟았으며 커리어 통산 8번째 20+ 홈런 시즌을 기록했다. 브라운은 8월 달에 10경기에 나서 6개의 홈런을 때려내는 등 아주 좋은 페이스를 보여주고 있다.   말도나도에 대해 이야기해보자. 루크로이의 트레이드 이후로 밀워키의 포수 자리는 말도나도와 매니 피냐가 번갈아가며 맡고 있는데, 현재 도합 .302의 타율과 .434의 출루율, 3홈런을 기록하며 루크로이의 빈 자리를 충실히 메우고 있다.     말말말 “6회가 시작할 때만 해도 1-0이었죠. 그런데 갑자기 타선이 폭발하며 8점이나 냈습니다. 이런 경기를 놓쳐서는 안됩니다. 이후에 나가서 깔끔하게 막겠다는 각오를 다졌는데, 아쉽게도 바로 몇 개의 안타를 내줬죠. 나름 제구가 잘 된 공들이었는데 상대가 잘 쳤습니다. 브라운에게 홈런을 맞은 공은… 한 가운데로 들어갔죠. 어찌됐건, 오늘 같은 경기는 정말 타선이 끌고 간 경기라고 해야겠죠. 저희 투수들은 딱 이길 정도로만 던졌습니다” – 신시내티의 선발댄 스트레일리     내일 경기 예고   신시내티: 신인 코디 리드(0승6패 6.36 평균자책)이 메이저 첫 승을 위해 다시 한 번 출격한다. 리드는 지난 번 선발 등판에서 6이닝 4피안타 무실점을 기록하며 짧은 메이저 커리어 중 가장 뛰어난 활약을 보인 바 있다.   밀워키: 내일 선발로는 강속구 투수 윌리 페랄타가 등장한다. 메이저로 콜업된 이후 2번째 등판이다. 밀워키가 스윕을 면하기 위해서는 페랄타의 활약이 절실한 상황이다.   원문 기사 – 커트 호그, 마크쉘던/MLB.com   원문 MILWAUKEE -- In baseball, there areinsurance runs, and then there's the Reds' sixth inning on Saturday night atMiller Park. En route tobeating the Brewers, 11-5, Cincinnati posted eight runs in a decisive sixth,putting its first seven batters on base before recording an out. Highlighted byEugenio Suarez'sthree-run homer off Michael Blazek,the Reds tied their season high for runs in an inning as 12 batters came to theplate.   FullGame Coverage   "Theydon't happen often in this sport, eight runs and going from a 1-0 game to a 9-0game," Reds manager Bryan Price said of the sixth inning. "That wasreally big. And we had to weather some storms after that. We weren't mowingthem down after that. They came on themselves and swung the bat well, hit somehomers and hit some balls really well. We never felt like we had really securedthe game completely until the last out."   The Reds'outburst marked a rare blemish for Brewers starter Zach Davies, who hadallowed 10 earned runs over his last six starts but yielded five runs over fiveinnings Saturday. "It went pretty smoothly in thefirst five being able to keep them off-balance, but then the sixth inning camearound and it kind of fell apart," Davies said.   Joey Votto remainedotherwordly at the dish with a 4-for-5 performance that included two doublesand two RBIs. The first baseman's .506 OBP since June 1 ranks first in theMajor Leagues. For the Brewers, Scooter Gennett alsotallied a four-hit night, matching his career high.   Dan Straily dippedout of trouble for most of the night, giving up two runs while scattering 10hits over 5 2/3 innings to improve to 4-0 with a 2.13 ERA over his last sixstarts. Since the All-Star break, the Reds have won each of those six starts. Straily'ssolid start   MOMENTSTHAT MATTERED Afterbotched bunt, Suarez goes deep: The Reds' big rally had alreadycollected two runs when Suarez tried to squeeze bunt with runners on thecorners. But it didn't work as Suarez fouled off the attempt as Brandon Phillips boltedfor home. That proved to be good for the Reds as two pitches later, Suarezslugged Blazek's 2-1 pitch for the three-run homer to left field -- his 19thlong ball of the season. It turned out that the squeeze bunt wasn't supposed tobe on. "It was amiscommunication," Price said. "I'm sending signs to Billy [Hatcher,third-base coach], who is in turn giving them to the hitters. We just wantedthem to think there was a chance we could squeeze. We weren't trying to squeezethere. I think I inadvertently put the squeeze on, and Billy saw it and everyonegot the sign. With nobody out in that situation, a squeeze play isn't a greatidea, especially with Geno. ... It would have caught them all by surprise,certainly myself. I'm watching Brandon go down the line, going, 'What did Ijust do?'"   Miscueball: Much went awry for the Brewers during the top of the sixth,including a series of defensive mishaps. Neither Davies nor Blazek had recordedan out by the time Straily came to the plate as the inning's seventh batter andlaid down a sacrifice bunt. Catcher Martin Maldonado wasunable to tag Straily, then fired off the mark trying to get the force atsecond. Shortstop Orlando Arcia,on the receiving end of Maldonado's throw, committed the second error on theplay by throwing away a relay attempt to first. Later in the frame, Hernan Perez misplayeda Votto line drive that contributed to another run scoring. "We didn't play well these twogames," Brewers manager Craig Counsell said. "That's too games in arow where we played poorly and mainly defensively, we got to play better.There's going to be mistakes made, but there's times in the game when we've gotto make plays to cut an inning off or to cut a rally off. And the last twonights, we've had some chances to squash those innings and we made a mistake tokeep it going."   Vottoremains afire: Votto's average ticked above .300 forthe first time in 2016 to a season-high .301 with his four-hit night. In thethird inning after Billy Hamilton'sone-out triple, Votto banged a single to left field for the game's first run.He had two more hits in the wild sixth inning, including the poorly played linedrive to right field by Perez that was scored as a RBI double. In the eighth,Votto notched another double to the left-field wall that Ryan Braun wasnot able to catch.   Goingyard: With homers by Braun and Maldonado, the Brewers have gone deep in 16consecutive games. Braun notched his eighth career 20-plus homer season with asolo shot that got the Crew on the board in the sixth. A slider from Strailythat caught too much of the plate became Braun's sixth homer in 10 games thismonth. Maldonado launched a two-run blast in the eighth to center field thatmade the score 11-4. Since trading away All-Star Jonathan Lucroy,the Milwaukee catching tandem of Maldonado and Manny Pina isbatting .302 with a .434 OBP and three homers. "Especially when you play moreoften, your timing is better," Maldonado said. "As a guy like Pina,he was playing every day day [in the Minors], so he's pretty good on timing.For me it took a couple weeks, but these couple of I've been feeling betterevery time I go up there."     QUOTABLE"It was 1-0 going into the sixth inning then they put up the snowman, asBryan put it in the dugout. You can't let those kind of ballgames slip awayfrom you. I went out there and gave up a couple of hits in a row. They hit somepretty good pitches. The Braun home run was right down the middle ... good foryou. The other guys hit some pretty good pitches. It was just one of thosethings where the offense tonight really carried the team and we did just a goodenough job pitching to win the game." --Straily     UPONFURTHER REVIEWWith the league's top two base stealers hitting leadoff on Saturday, there wassure to be action on the basepaths. Jonathan Villar wasthrown out trying to steal third base in the first, but the Brewers challengedthe call. The call made by third-base umpire Bill Miller on the play stood.   In the fourthinning with two outs, Perez slugged a double off the wall in right field thatbrought Gennett home from first base. After a nice relay from Scott Schebler toPhillips to catcher Tucker Barnhart,Gennett was called safe at the plate. But the Reds challenged the call and itwas overturned when replays showed that Barnhart applied the tag before Gennetttouched home.     WHAT'SNEXT Reds: Rookie Cody Reed (0-6,6.36 ERA) will make another bid for his first Major League win when the seriesconcludes at 2:10 p.m. ET Sunday. Reed is coming off of the best start of hisshort career with six scoreless innings and four hits on Monday vs. theCardinals.   Brewers: Wily Peralta looksto light up the radar guns once again in his second start since his return fromthe Minors as the Crew attempts to avoid a sweep at 1:10 p.m. CT. Despitepicking up a tough-luck loss, Peralta displayed swing-and-miss stuff, clockinghis fastest pitch at 99.3 mph, according to Statcast™. By - Kurt Hogg, Mark Sheldon/MLB.com   
More

MLB 구단주 측, 2020시즌 팀당 48경기 체제 검토

MLB 구단주 측, 2020시즌 팀당 48경기 체제 검토

[엠스플뉴스] 신종코로나 바이러스(코로나19) 사태로 재정적 타격을 입은 메이저리그 구단주들이 '48경기 체제'로 2020 정규시즌을 치르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미국 ‘야후 스포츠’는 6월 6일(한국시간) ESPN 제프 파산을 인용해 “2020년 정규시즌 규모가 예상보다 더 축소될 가능성..

  [엠스플뉴스]   신종코로나 바이러스(코로나19) 사태로 재정적 타격을 입은 메이저리그 구단주들이 '48경기 체제'로 2020 정규시즌을 치르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미국 ‘야후 스포츠’는 6월 6일(한국시간) ESPN 제프 파산을 인용해 “2020년 정규시즌 규모가 예상보다 더 축소될 가능성이 생겼다. 노사 간 논의가 지체되면서 롭 만프레드 커미셔너와 구단주 측은 노사 합의 없이 시즌 개막을 강행할 의사를 내비쳤다"며 "선수노조는 82경기 체제를 원하는 반면 구단주 측은 48경기 체제에 초점을 맞추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고 전했다.   애초 메이저리그 사무국은 '82경기 체제'를 기준으로 7월 개막안을 내놓았다. 여기에 노사는 지난 3월 이미 경기 수에 비례해 연봉을 지급하겠다는 합의까지 마쳤다. 하지만 구단주 측이 무관중 경기에 따른 입장 수입 감소를 근거로 연봉 추가 삭감을 요구하면서 노사 간 갈등의 골이 깊어지기 시작했다.   연봉 추가 삭감안에 줄곧 반대 입장을 표명한 선수노조는 최근엔 구단주 측에 팀당 114경기 체제로 시즌을 치르자는 역제안을 넣었다. 하지만 구단주 측은 "경기를 치를수록 손실이 발생하고, 코로나19 2차 파동으로 포스트시즌이 취소될 수 있다"며 이를 단칼에 거절했다. 그리고 최근엔 팀당 '48경기 체제'를 진지하게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ESPN에 따르면 구단 측이 주장하는 경기당 손실액은 64만 달러. '48경기 체제'로 환산하면 30개 구단을 통틀어 총 4억 6080만 달러의 손실이 발생한다. '82경기 체제'로 환산한 손실액인 7억 8720만 달러와는 3억 2640만 달러의 차이가 있는데, 이를 30개 구단으로 나누면 구단별로 약 1088만 달러의 추가 손실을 본다는 계산이 나온다.   단순히 생각하면 구단이 부담하지 못할 액수는 아니다. 하지만 구단주 측은 이미 35억 달러의 손해를 본 상황에서 추가 손실을 더 감내할 순 없다는 입장이다.   '연봉 추가 삭감' 문제를 두고 메이저리그 노사가 첨예하게 대립하면서 애초 목표로 내세운 7월 5일 개막도 불투명해지는 분위기다.     정재열 기자 jungjeyoul1@mbcplus.com
More

"실수했다" OAK 구단주, 마이너리거 생계비 지원 재개

"실수했다" OAK 구단주, 마이너리거 생계비 지원 재개

[엠스플뉴스] 가뜩이나 생계가 어려운 마이너리그 선수들에 대한 지원을 끊겠다고 밝혀 세간의 지탄을 받았던 오클랜드 어슬레틱스가 결국, 기존 결정을 번복했다. 오클랜드 구단주는 "내가 실수했다"며 앞으로도 마이너리그 선수에게 급여를 지급하겠다고 약속했다. 미국 ‘야후 스..

  [엠스플뉴스]   가뜩이나 생계가 어려운 마이너리그 선수들에 대한 지원을 끊겠다고 밝혀 세간의 지탄을 받았던 오클랜드 어슬레틱스가 결국, 기존 결정을 번복했다. 오클랜드 구단주는 "내가 실수했다"며 앞으로도 마이너리그 선수에게 급여를 지급하겠다고 약속했다.   미국 ‘야후 스포츠’는 6월 6일(한국시간) ‘샌프란시스코 크로니클’ 수잔 슬러서의 기사를 인용해 “오클랜드 구단주 존 피셔가 기존 시즌 종료 시점까지 마이너리그 선수들에게 주당 400달러를 지급하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신종코로나 바이러스(코로나19) 여파로 마이너리그 선수들이 어려움에 처하자 메이저리그 사무국은 5월까지 주당 400달러를 지급하기로 약속했다. 이후 약속된 기간이 도래했지만, 구단 대다수는 6월에도 기존 생활비를 지원하기로 방침을 굳혔다.   그런데 오클랜드는 6월부턴 마이너리거를 위한 지원금을 끊겠다고 밝혀 논란의 중심에 섰다. 팬들 사이에선 ‘억만장자’인 구단주가 푼돈을 아끼려고 마이너리그 선수를 벼랑 끝으로 몰았다는 비난이 들끓기 시작했다.   부정적인 여론이 거세지자 결국, 오클랜드 구단주는 기존 결정을 번복했다. 피셔 구단주는 “구단 임원들과 오랜 시간 대화를 나눈 끝에 마음을 바꿨다. 내가 실수를 했다는 결론을 내렸다"며 "지급 재개가 옳은 일이라는 것엔 의심의 여지가 없다. 우리는 명백하게 잘못된 결정을 내렸다. 이들은 구단의 미래다. 우리는 즉시 마이너리그 선수들에게 급여를 지급하겠다. 내가 책임지고 바로잡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피셔 구단주는 '일시해고'된 오클랜드 구단 직원들을 돕기 위한 기금을 마련하겠다고 약속했다.     정재열 기자 jungjeyoul1@mbcplus.com  
More

미 매체 "ATL 마르셀 오수나, 부인에게 폭행당해"

미 매체 "ATL 마르셀 오수나, 부인에게 폭행당해"

[엠스플뉴스] ‘올스타 외야수’ 마르셀 오수나(29·애틀랜타 브레이브스)가 부인으로부터 폭행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역 라디오 매체 ‘폭스 스포츠 640’ 소속 앤디 슬레이터는 6월 6일(한국시간) “애틀랜타 외야수 오수나가 비누 접시를 든 아내에게 맞아 얼굴을 다쳤다. 경찰은 ..

  [엠스플뉴스]   ‘올스타 외야수’ 마르셀 오수나(29·애틀랜타 브레이브스)가 부인으로부터 폭행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역 라디오 매체 ‘폭스 스포츠 640’ 소속 앤디 슬레이터는 6월 6일(한국시간) “애틀랜타 외야수 오수나가 비누 접시를 든 아내에게 맞아 얼굴을 다쳤다. 경찰은 2주간 조사를 벌인 끝에 오수나의 아내 제네시스를 체포했으며, 제네시스는 가정폭력 혐의로 기소됐다”고 보도했다.   이어 슬레이터는 “오수나는 마이애미 지역 경찰서를 찾아가 아내에게 폭행을 당했다고 신고했다. 소방대에서 그의 얼굴을 확인했는데, 그곳엔 '작은 열상(찢어진 상처)'이 있었다. 그의 아내는 무죄를 주장하고 있지만, 사법당국으로부터 접근금지 명령을 받았다”고 덧붙였다.   한편, 오수나는 빅리그 7시즌 통산 931경기 타율 .272 148홈런 538타점 OPS .784 fWAR 20.3승을 쌓은 외야수. 마이애미 시절인 2016년과 2017년에 두 차례 올스타 무대를 밟았고, 2017년엔 골드글러브와 실버슬러거를 동시에 수상하는 기쁨을 누렸다.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이적 후엔 2017년 활약을 재현하진 못했다. 하지만 2018년과 2019년 두 시즌 통산 성적은 타율 .265 52홈런 177타점 OPS .779 fWAR 5.4승으로 준수한 편이었다.    2019시즌을 마치곤 FA 자격을 취득했고 애틀랜타와 1년 1800만 달러 계약을 체결했다.     정재열 기자 jungjeyoul1@mbcplus.com  
More

PHI 셋업맨 도밍게스, 토미 존 수술로 '시즌아웃'

PHI 셋업맨 도밍게스, 토미 존 수술로 '시즌아웃'

[엠스플뉴스] 필라델피아 필리스 불펜진에 구멍이 뚫렸다. 팀의 필승계투 세란토니 도밍게스(25)가 토미 존 수술을 받아 올해엔 마운드에 서지 못하게 됐다. 미 ‘MLB 트레이드 루머스’는 6월 6일(한국시간) ‘디 애슬레틱’ 맷 겔브를 인용해 “여행 제한으로 고국 도미니카 공화국에서..

  [엠스플뉴스]   필라델피아 필리스 불펜진에 구멍이 뚫렸다. 팀의 필승계투 세란토니 도밍게스(25)가 토미 존 수술을 받아 올해엔 마운드에 서지 못하게 됐다.   미 ‘MLB 트레이드 루머스’는 6월 6일(한국시간) ‘디 애슬레틱’ 맷 겔브를 인용해 “여행 제한으로 고국 도미니카 공화국에서 오도 가도 못하는 신세가 됐던 도밍게스가 미국으로 돌아왔다"며 "이제 필라델피아는 도밍게스에게 토미 존 수술을 받도록 할 예정이다. 아마 빠르면 이달 안에 수술을 받을 수 있다”고 전했다.   도밍게스는 빅리그 2시즌 통산 80경기 동안 82.2이닝 5승 5패 16세이브 평균자책 3.27 fWAR 1.5승을 쌓은 우완 불펜투수. 2018년 빅리그에 데뷔했고 평균 시속 98.1마일에 달하는 강속구를 앞세워 팀의 마무리 투수로 활약했다. 그해 성적도 2승 5패 16세이브 평균자책 2.95로 훌륭했다.   하지만 이듬해부터 팔꿈치가 고장 나기 시작했다. 팔꿈치 통증을 참고 투구를 이어가던 도밍게스는 지난해 6월 초 오른 팔꿈치 내측측부인대 부위가 파열됐다는 청천벽력 같은 소식을 접했다. 이후 도밍게스는 자기혈소판(PRP) 주사 치료를 받으며 수술이 아닌 재활을 택했으나 결국, 올해 3월 말 토미 존 수술이 필요하다는 소견을 받았다.   이후 신종코로나 바이러스(코로나19) 확산세가 심해지면서 도밍게스는 몇 주간 고향 도미니카에 발이 묶여야 했지만, 이번에 미국으로 돌아오면서 수술을 받을 수 있는 여건이 조성됐다.   ‘MLB 트레이드 루머스’는 “토미 존 수술의 통상적인 재활 기간은 12개월에서 18개월 사이다. 따라서 그는 2020시즌을 통째로 날리게 됐으며 2021시즌도 대부분 혹은 전부를 날릴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정재열 기자 jungjeyoul1@mbcplus.com
More

美 언론 "MLB 시즌 취소되면 선수 말고 구단주를 비난해"

美 언론 "MLB 시즌 취소되면 선수 말고 구단주를 비난해"

[엠스플뉴스] 2020시즌 메이저리그(MLB)가 한 경기도 열리지 못하고 취소된다면 과연 선수를 탓해야 할까 구단주를 탓해야 할까. '디 애슬레틱'에서 애틀랜타 브레이브스를 담당하는 제프 슐츠는 6월 5일(한국시간) 'MLB 시즌이 없어진다면 선수가 아니라 구단주를 비난하라'는 제목..

  [엠스플뉴스]   2020시즌 메이저리그(MLB)가 한 경기도 열리지 못하고 취소된다면 과연 선수를 탓해야 할까 구단주를 탓해야 할까.   '디 애슬레틱'에서 애틀랜타 브레이브스를 담당하는 제프 슐츠는 6월 5일(한국시간) 'MLB 시즌이 없어진다면 선수가 아니라 구단주를 비난하라'는 제목으로 구단주들의 태도를 비판했다.   슐츠는 메이저리그사커(MLS), 미국프로농구(NBA) 등이 시즌 재개 일정을 확정하는 동안 MLB 구단주들은 투덜대기만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구단주들이 선수들을 나쁜 사람으로 만드는 것에만 열중하고 있다고 말했다.   억만장자 구단주들이 선수들에게 급여를 지급하기를 꺼려 시즌을 지연시켰다고 말한 슐츠는 구단주들이 '엄살'을 부리고 있다고 했다. 구체적으로는 MLB가 유니폼 스폰서 명목으로 나이키에 10억 달러를 받은 것이나, 부동산 임대를 통해 수익을 얻는 것을 의도적으로 무시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슐츠는 "구단주들은 불평을 쏟아내기 전에, 실업수당을 신청한 사람이나 급여가 삭감된 사람들과 이야기를 해야 한다. 선수들은 이미 연봉이 줄어들었다"며 직원이나 선수들에 비하면 구단주들은 큰 손해를 입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애틀랜타의 구단주 존 C.말론은 70억 달러의 순자산을 가졌다. 테드 러너(워싱턴)는 44억 달러이고, 톰 리케츠(컵스)는 상대적으로 적은 9억 달러이기는 하나 그의 아버지는 23억 달러를 가졌다"며 부자들이 희생을 하지 않는다고 꼬집었다.   슐츠는 "(구단주들이) 선수들이 받아들일 수 있는 계획을 제안하길 바란다"면서 "야구를 시작하게 해라. 돈 몇 푼 잃으려고 시즌을 취소하게 되면 그 피해는 돌이킬 수 없을 것이다"라며 구단주들이 한발 양보해 시즌을 시작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양정웅 기자 dooge2080@mbcplus.com
More

"커쇼·범가너, 유망주 시절 최고의 좌완 기대주" MLB.com

"커쇼·범가너, 유망주 시절 최고의 좌완 기대주" MLB.com

[엠스플뉴스] 클레이튼 커쇼(32·LA 다저스)와 매디슨 범가너(30·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가 유망주 시절 가장 주목받던 좌완투수 가운데 한 명으로 선정됐다. 신종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여파로 리그가 ‘일시정지’되자 MLB.com은 과거 최정상급 유망주로 각광받던 선수들을 조명..

  [엠스플뉴스]   클레이튼 커쇼(32·LA 다저스)와 매디슨 범가너(30·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가 유망주 시절 가장 주목받던 좌완투수 가운데 한 명으로 선정됐다.   신종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여파로 리그가 ‘일시정지’되자 MLB.com은 과거 최정상급 유망주로 각광받던 선수들을 조명하고 있다. 6월 5일(한국시간)엔 지난 20년을 되돌아보며 30개 구단별로 '가장 기대치가 높았던(hyped)' 좌완투수 유망주를 꼽았다.   다저스에선 커쇼가 당당히 이 부문에 이름을 올렸다. MLB.com은 “다저스는 'MLB 파이프라인' 유망주 전체 TOP 100 안에 든 좌완투수를 여럿 보유했었다. 하지만 훌리오 우리아스나 그렉 밀러, 스콧 엘버트도 전체 7위로 뽑혔던 커쇼엔 미치지 못했다”며 선정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매체는 “텍사스 출신인 커쇼는 마이너리그를 주름잡았다. LA에 도달하기까지 필요한 마이너리그 경기 수는 고작 50경기에 불과했다. 당시 그의 나이는 만 20세였다”며 “이후 커쇼는 통산 169승 74패 평균자책 2.44를 기록했고 사이영상 3회·올스타 8회에 선정됐다. 이미 그는 (명예의 전당이 있는) 쿠퍼스 타운에 발을 들여놓았다. 그리고 샌디 쿠팩스보다 자신의 시대를 지배하고 있다”고 극찬했다.   한때 커쇼의 최대 라이벌로 손꼽혔던 범가너도 샌프란시스코 시절 '가장 기대받던 좌완 유망주'라는 타이틀을 달았다. 매체는 “샌프란시스코는 2007년 범가너를 신인드래프트 전체 10순위로 지명했다. 하지만 범가너의 팔각도가 낮아 수준급 브레이킹볼을 장착할 수 있을지에 대해선 의문이 있었다. 선발투수로 자리 잡을지도 확신하지 못했다”고 되돌아봤다.   이어 매체는 “샌프란시스코는 그의 투구 메커니즘을 뜯어고치려 했지만, 이는 프로 데뷔 첫해 초반에 처참한 결과를 낳았다. 이후 범가너는 자신에게 편안한 자세로 돌아갔고 마이너에서 평균자책 1.46을 기록했다. 2009년에도 탁월한 능력을 뽐냈으나 2010시즌 전반기에 속구 구속이 87마일로 떨어져 우려를 샀던 범가너는 7월 들어 반등에 성공, 선발 자리를 꿰찼다. 그리고 그해 월드시리즈 4차전에선 8이닝 무실점 호투로 승리를 이끌며, 구단의 우승에 이바지했다. 2012, 2014년에도 두 차례 우승 타이틀을 획득하는 데 혁혁한 공을 세웠다”고 덧붙였다.     각 구단에서 가장 기대받던 좌완 유망주 (MLB.com) 1] 아메리칸리그 동부지구 : 다니엘 노리스(TOR), 브라이언 매터스(BAL), 데이빗 프라이스(TB), 존 레스터(BOS), 매니 바누엘로스(NYY) 중부지구 : C.C. 사바시아(CLE), 마이크 몽고메리(KC), 앤드류 밀러(DET), 프란시스코 리리아노(MIN), 카를로스 로돈(CWS) 서부지구 : 앤드류 히니(LAA), 헤수스 루자르도(OAK), 대니 헐츤(SEA), 카를로스 에르난데스(HOU), 마틴 페레즈(TEX)   2] 내셔널리그 동부지구 : 마이크 마이너(ATL), 콜 해멀스(PHI), 스캇 카즈미어(NYM), 앤드류 히니(MIA), 로스 디트와일러(WSH) 중부지구 : 조시 헤이더(MIL), 버드 스미스(STL), 브레일린 마르케스(CHC), 잭 듀크(PIT), 아롤디스 채프먼(CIN) 서부지구 : 타일러 스캑스(ARI), 클레이튼 커쇼(LAD), 매디슨 범가너(SF), 매킨지 고어(SD), 제프 프란시스(COL) *앤드류 히니는 LAA, MIA 두 구단에서 뽑혀   정재열 기자 jungjeyoul1@mbcplus.com  
More

MLB, 올해 원정경기 현장 해설 않는다… 원격중계로 대체

MLB, 올해 원정경기 현장 해설 않는다… 원격중계로 대체

[엠스플뉴스] 올 시즌 메이저리그(MLB)가 재개된다고 해도 원정 경기를 현장에서 중계하는 일은 없을 예정이다. 시카고 지역 라디오 매체인 '670 더 스코어'의 브루스 레빈은 6월 4일(이하 한국시간) MLB 사무국에서 모든 MLB 중계진이 해당 팀의 원정 경기 때는 현장 중계를 자제해..

  [엠스플뉴스]   올 시즌 메이저리그(MLB)가 재개된다고 해도 원정 경기를 현장에서 중계하는 일은 없을 예정이다.   시카고 지역 라디오 매체인 '670 더 스코어'의 브루스 레빈은 6월 4일(이하 한국시간) MLB 사무국에서 모든 MLB 중계진이 해당 팀의 원정 경기 때는 현장 중계를 자제해달라고 요청했다는 사실을 전했다. 대신 방송사 스튜디오나 홈구장 중계부스를 이용해 중계할 예정이라고 한다.   원격 중계는 드문 일은 아니다. ESPN은 올 시즌 KBO 리그 중계를 원격으로 진행하고 있다. ESPN의 해설자인 에두아르도 페레즈는 "평소 해설할 때 70%는 모니터를 보고 30%는 그라운드를 보면서 야수들의 수비 위치 등을 파악하는데, 이를 할 수 없어 답답하다"고 토로하기도 했다.   'CBS스포츠'는 레빈의 말을 인용하면서 "MLB 해설자들은 은퇴 선수가 많아 연령층이 높다. 따라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취약하다"며 중계진의 이동을 자제시키는 것이 옳다고 강조했다.   한편 'NJ.com'은 앞서 5월 17일 뉴욕 양키스 전담 중계 방송사인 YES 네트워크가 홈 경기를 포함한 올 시즌 전 경기를 코넥티컷에 있는 TV 스튜디오와 맨해튼의 라디오 스튜디오에서 중계할 계획을 갖고 있다고 전했다. YES 네트워크는 현장에 TV 리포터 한 명만 보낼 예정이라고 한다.     양정웅 기자 dooge2080@mbcplus.com
More

'ML 194승 투수' 콘 "1994년처럼 갈등 길어지면 돌이킬 수 없어"

'ML 194승 투수' 콘 "1994년처럼 갈등 길어지면 돌이킬 수 없어"

[엠스플뉴스] 메이저리그 194승 투수 데이비드 콘(57)이 최근 구단주와 선수노조의 갈등에 대해 입을 열었다. 현재 뉴욕 양키스 전담 중계사인 'YES 네트워크'의 해설가로 일하고 있는 콘은 6월 5일(이하 한국시간) '뉴욕 포스트'와의 인터뷰에서 최근 메이저리그 상황을 평가했다. ..

  [엠스플뉴스]   메이저리그 194승 투수 데이비드 콘(57)이 최근 구단주와 선수노조의 갈등에 대해 입을 열었다.   현재 뉴욕 양키스 전담 중계사인 'YES 네트워크'의 해설가로 일하고 있는 콘은 6월 5일(이하 한국시간) '뉴욕 포스트'와의 인터뷰에서 최근 메이저리그 상황을 평가했다. 콘은 1994년 메이저리그(MLB) 파업 당시 선수노조의 협상 당사자로 나서며 사무국과 협상을 진행한 바 있다.   콘은 "1994년과 지금의 공통점이라고 하면, 데드라인이 있다는 점이다"라고 말했다. 구체적으로 "특정 날짜까지 합의에 도달하지 못한다면 너무 늦게 된다. 그렇게 되면 되살릴 수 없다"면서 자신의 경험을 예로 들었다.   1994년 당시 사무국과 노조는 8월 파업 이후 기나긴 협상을 진행했다. 그러나 9월이 지나도록 결론이 쉽사리 나지 않았다. 결국 사무국은 9월 15일 사상 초유의 잔여 경기 취소를 발표했다. 이로 인해 월드시리즈까지 취소되기도 했다. 콘은 이때의 경험을 언급하며 "선수들은 너무 오래 끌었고, 시즌을 다시 시작할 방법이 없었다"고 떠올렸다.   파업 당시 대화 부족이 사태 장기화로 이어졌다고 분석한 콘은 "양쪽이 타협안을 제시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사무국이 제안한 82경기 시즌 정도로 합의하는 것이 좋겠다고 조언했다. 콘은 "내가 커미셔너라면 대화를 시작할 것이다"라며 사무국도 전향적 자세로 나와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도 선수들에게도 열린 사고를 가질 것을 주문했다. "나는 항상 선수들 편에 설 것이다. 선수들은 이용당하지 않을 권리가 있다"고 말한 콘은 "하지만 지금은 유래없는 위기다"라며 각성을 촉구했다. 이어 "차분한 태도로 타협에 이르기를 요구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노조가 제안한 114경기 시즌 제안에 대해서도 "선수들은 가능한 많은 경기를 하는 것이 이익"이라면서도 "짧은 시간 내 많은 경기를 하게 되면 부상의 위험성이 높아진다"고 말했다. 콘은 82경기와 114경기 사이에서 균형 있는 타협점이 나와야 한다고 말했다.   사무국과 노조의 갈등으로 시즌 재개가 불투명해지면서 북미 스포츠팬들이 농구나 아이스하키로 돌아설 것이라는 우려에 대해서 콘은 "합의가 이뤄지게 된다면 다른 스포츠를 걱정할 필요가 없다"며 긍정적으로 예상했다.   지난 1986년 메이저리그에 데뷔한 콘은 뉴욕 메츠, 캔자스시티 로열스, 뉴욕 양키스 등에서 뛰며 통산 194승 126패 평균자책점 3.46을 기록했다. 파업 시즌인 1994년에는 아메리칸리그 사이영상을 수상했고, 1999년에는 메이저리그 16번째 퍼펙트게임을 달성했다.     양정웅 기자 dooge2080@mbcplus.com
More

다저스 마이너리거 "프라이스 선행, 큰 도움 됐다"

다저스 마이너리거 "프라이스 선행, 큰 도움 됐다"

[엠스플뉴스] '베테랑' 데이빗 프라이스(34·LA 다저스)의 지원을 받은 마이너리그 선수가 “큰 도움이 됐다”며 고마움을 표했다. 다저스 산하 트리플A 오클라호마시티 소속인 외야수 잭 렉스는 6월 5일(한국시간) 미국 켄터키주 루이빌의 일간지 ‘쿠리어 저널’과의 전화 인터뷰를 통..

  [엠스플뉴스]   '베테랑' 데이빗 프라이스(34·LA 다저스)의 지원을 받은 마이너리그 선수가 “큰 도움이 됐다”며 고마움을 표했다.   다저스 산하 트리플A 오클라호마시티 소속인 외야수 잭 렉스는 6월 5일(한국시간) 미국 켄터키주 루이빌의 일간지 ‘쿠리어 저널’과의 전화 인터뷰를 통해 프라이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전미야구기자협회(BBWAA) 소속 프랜시스 로메로는 지난 5월 29일 “프라이스가 40인 로스터에 포함되지 않은 다저스 산하 마이너리그 선수들에게 6월 한 달간 인당 1000달러씩 지원하기로 약속했다”고 전했다.   지난 2월 트레이드를 통해 보스턴 레드삭스에서 다저스로 건너온 프라이스는 신종코로나 바이러스(코로나19) 여파로 정규시즌엔 단 한 경기도 나서지 못했다. 하지만 다저스 산하 마이너리그 선수들이 코로나19 여파로 생계에 어려움을 겪자 이들을 외면하지 않았다.   프라이스의 선행으로 한숨을 돌린 유망주 렉스는 “다저스 유니폼을 입고 한 경기도 뛰지 않았는데, 우리를 도운 건 사실 말도 안 되는 일이다. 평생 그런 남자를 존경해왔다. 어려운 시기에 다른 이를 돕는 건 그의 인격이 어떤지 보여주는 것”이라며 찬사를 보냈다. 이어 “그는 훌륭한 팀 동료다. 프라이스의 지원은 확실히 큰 도움이 됐다”고 덧붙였다.      한편, 렉스를 포함한 마이너리그 선수들은 코로나19 사태로 큰 고통을 받고 있다. 특히 오클랜드 어슬레틱스 산하 마이너리그 선수는 6월부터 구단의 지원이 끊겨 생계가 막막할 지경이다. 다저스로부터 주당 400달러를 받아 그나마 나은 렉스도 생계를 위해 근근이 아르바이트를 병행하고 있다.   오프시즌엔 커피전문점 스타벅스의 바리스타로 일하는 렉스는 “부업을 알아보지 않으면 안 되는 상황으로 몰리고 있다. 하지만 지금은 모든 게 ‘셧다운’ 상태다. 요즈음엔 오프시즌에 할만한 아르바이트 자리를 구하기도 쉽지 않다. 하루빨리 무언가 해결되길 바란다”며 한숨을 내쉬었다.     정재열 기자 jungjeyoul1@mbcplus.com
More

[MLB 타임캡슐] 추신수, 亞 최초 ML 200홈런 금자탑 (19.06.05)

[MLB 타임캡슐] 추신수, 亞 최초 ML 200홈런 금자탑 (19.06.05)

[엠스플뉴스] * ‘MLB 타임캡슐’은 1년 전 오늘에 일어났던 MLB 에피소드를 소개해드리는 프로그램입니다 1년 전 오늘, 2019년 6월 5일 메이저리그에서는 어떤 일이 있었을까요? 'MLB 타임캡슐'과 함께 시간여행을 떠나요! #1 '다승·ERA 전체 1위' 류현진, 7..

  [엠스플뉴스]   * ‘MLB 타임캡슐’은 1년 전 오늘에 일어났던 MLB 에피소드를 소개해드리는 프로그램입니다    1년 전 오늘, 2019년 6월 5일 메이저리그에서는 어떤 일이 있었을까요? 'MLB 타임캡슐'과 함께 시간여행을 떠나요!     #1 '다승·ERA 전체 1위' 류현진, 7이닝 2K 무실점  - '5월 이달의 투수' 류현진, 6월 첫 경기도 호투   #2 ​'기록 제조기' 추신수, 아시아 최초 200홈런  - 추신수, 아시아 출신 선수 최초 ML 200홈런 (2위 마쓰이 175호)   #3 지명타자로 돌아온 전설! 카브레라, 개인 통산 5호 만루포  - 무릎 연골 닳아버린 카브레라, 향후 지명타자 출전 유력   #4 'SF의 전설' 브루스 보치 감독, 자이언츠에서만 1000승  - SF, 연장 10회 초 4득점으로 짜릿한 승리   #5 마이애미, 한 이닝 타자 전원 타점 '1952년 이후 처음'  - 메가 말린스포 작렬   제작 : MBC PLUS 디지털기획팀
More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