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보스턴의 2018시즌 기대주, 앤드류 베닌텐디

보스턴의 2018시즌 기대주, 앤드류 베닌텐디

보스턴의 떠오르는 신예 앤드류 베닌텐디(사진=MLB.com) 보스턴 레드삭스가 이번 오프 시즌 동안 어떤 선수를 트레이드, 혹은 FA로 영입하는지와 관계없이, 앤드류 베닌텐디는 다음 시즌 보스턴의 핵심 타자로 발돋움할 기회를 갖고 있다. 경기장 곳곳에 타구를 날리면서 베이스..

보스턴의 떠오르는 신예 앤드류 베닌텐디(사진=MLB.com)     보스턴 레드삭스가 이번 오프 시즌 동안 어떤 선수를 트레이드, 혹은 FA로 영입하는지와 관계없이, 앤드류 베닌텐디는 다음 시즌 보스턴의 핵심 타자로 발돋움할 기회를 갖고 있다.   경기장 곳곳에 타구를 날리면서 베이스를 뛰어다니는 모습을 보면, 베니텐디가 이제 막 빅리그에 진입한 선수라는 사실을 잊기 쉽다. 베닌텐디는 2017 아메리칸 리그 신인상 투표 2위에 올랐고 다음 시즌에도 더 발전할 가능성이 높은 선수다.   베닌텐디는 이미 뛰어난 운동 능력과 아름다운 스윙을 갖추고 있다. 여기에 더해 첫 풀 시즌을 치른 경험을 바탕으로 강한 자신감으로 무장한 채 2018시즌을 준비하고 있다. 베닌텐디가 다음 시즌 한 단계 더 성장한다면 보스턴의 플레이 오프 진출에 크게 기여할 수 있을 것이다.   베닌텐디는 새로 부임한 알렉스 코라 감독의 라인업에서 중요한 역할을 맡을 전망인데, 2번과 5번 어느 타순에 배치돼도 자기 역할을 해낼 수 있는 선수다. 베닌텐디는 2017시즌 준수한 성적(홈런 20개 타점 90개 도루 20개 OPS .776)을 이미 기록했다. 5월과 7월에 겪은 긴 슬럼프만 아니었다면 더 좋은 성적을 남겼을 수도 있다.   베닌텐디는 귀중한 한 시즌 경험을 쌓았기 때문에 상대 팀들이 베닌텐디를 막기 위해 조정하는 방법에 대처할 수 있을 것이다. 이런 경험을 기반으로 다음 시즌에는 슬럼프에 오래 빠지지 않을 자신감도 생겨났다.   지난 시즌 베닌텐디는 573타석에서 득점 83개 2루타 26개를 기록했다. 베닌텐디가 득점 100개 도루 40개 2루타 40개(혹은 홈런 40개)를 기록하는 유형의 선수로 성장할 것이라고 예상할 수 있다. 특히 보스턴에 새로운 젊은 공격 무기들을 갖춘다면 더욱 그렇다.   보스턴 팀 하이어스 타격 코치는 “우리는 지난 시즌 다저스에서 이런 모습을 봤습니다. 다저스는 젊고 재능 있는 선수들과 역동적인 플레이를 펼치는 선수들을 보유했죠. 저는 베닌텐디가 지난 시즌 이러한 플레이를 펼쳐왔다는 것을 알고 있습니다. 베닌텐디는 이러한 팀의 역동적인 플레이의 중심에 서야 하는 선수입니다” 하고 말했다.   베닌텐디가 아칸소 주립 대학에서 마지막 시즌을 마쳤을 당시 사람들은 베닌텐디를 미국 최고의 타자 유망주로 평가했다. 보스턴은 2015년 신인 드래프트에서 1라운드 5순위로 베닌텐디를 지명했고 이후 이 결정을 결코 후회한 적은 없다.   보스턴의 젊은 외야수들(무키 베츠, 재키 브래들리 주니어, 베닌텐디)의 활약을 지켜볼 시간이다. 베츠와 브래들리는 각각 우익수와 중견수 자리에서 리그 최상급의 수비를 펼치는 선수들이다. 야구를 시작한 이래 중견수로만 뛰어왔던 베닌텐디는 이들 곁에서 좌익수로 포지션을 변경했다.   베닌텐디는 “베츠와 브래들리는 저를 더 노력하게 만듭니다. 야구를 배워오면서 수비는 늘 타격보다 뒷전으로 생각해왔습니다. 하지만 빅리그에서는 다릅니다. 수비가 승리의 열쇠라는 것을 지난 시즌에 경험했죠. 앞으로도 계속 승리하기 위해서도 수비가 중요할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하고 말했다.   베닌텐디는 자신이 갖춘 수비, 타격, 주루, 송구 등의 어떤 능력으로든 보스턴이 많은 승리를 따낼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다.   보스턴 데이브 돔브로스키 사장은 “베닌텐디는 정말 뛰어난 선수입니다. 오랫동안 좋은 활약을 펼칠 만한 선수인 것처럼 보입니다” 하고 말했다.   원문 기사 – 이안 브라운 / MLB.com   <원문>   For all the talk about which bat the Red Sox should acquire via trade or free agency, there's a strong chance that the team's best overall offensive player in 2018 will be Andrew Benintendi.   When you watch Benintendi spray the ball from gap to gap or fly around the bases, it's easy to forget his career is just getting started. At 23 years old and coming off a second-place finish in American League Rookie of the Year Award balloting, Benintendi should keep getting better.   The athleticism and the sweet left-handed swing are already there. But now that Benintendi has a full season under his belt, the experience alone should make him go into 2018 with a stronger base of confidence. If Benintendi takes another significant step forward, it could translate into a deep playoff run for Boston.   Benintendi will be a vital cog in new manager Alex Cora's lineup, capable of hitting anywhere between second and fifth. The solid numbers Benintendi put together in 2017 (20 homers, 90 RBIs, 20 stolen bases, .776 OPS) would have been even better if not for two prolonged slumps, first in May and then in July.   Benintendi now has a full year's worth of experience seeing how other teams made adjustments to try to stop him, and he's confident he can reduce the lengths of his slumps in the upcoming year.   Last season, Benintendi scored 84 runs and had 26 doubles in 573 at-bats. It's easy to envision the left-handed hitter emerging into the type of player who scores 100 runs and belts 40 or so doubles, particularly if the Red Sox became a more potent offensive unit.   "I know that being with the Dodgers last year, people around Major League Baseball look at this team as one with a lot of young talent and an exciting group of guys, and I know Andrew has played a big part of a lot of it," said new Red Sox hitting coach Tim Hyers. "He should be right in the middle of it.“   In Benintendi's final college season for Arkansas, many regarded him as the best hitter in the nation. The Red Sox took him seventh overall in the 2015 Draft, and they have never regretted the decision.   These are exciting times to watch a young Red Sox outfield that includes Mookie Betts and Jackie Bradley Jr. alongside Benintendi. Betts and Bradley are elite defenders at their positions in right and center, and Benintendi has swiftly become a solid left fielder after playing center his whole life.   "It definitely pushes me, watching those guys," said Benintendi. "Defense, growing up, was really kind of secondary behind hitting. Up here it's not. Defense can win games and it did last season, and it's probably going to win us some more down the road.“   Whether it's with the bat, the glove, the legs or his arm, look for Benintendi to help lead the Red Sox to many wins going forward.   "He is a really good player already and looks like he could be a good player for a long time," said Red Sox president of baseball operations Dave Dombrowski.   By Ian Browne / MLB.com
More

[엠엘비 한마당] 다저스, 랜던 영입위해 류현진 포기? "몸값은 얼마나..."

[엠엘비 한마당] 다저스, 랜던 영입위해 류현진 포기? "몸값은 얼마나..."

[엠스플뉴스] * [엠엘비 한마당]은 한국인 메이저리거를 중심으로 그날 메이저리그에 있었던 중요한 소식들을 돌아보는 코너입니다. 안녕하세요. 엠스플뉴스입니다. 이번 [엠엘비 한마당 177회]에서는 10월 18일 아메리칸리그 챔피언십시리즈 경기 리뷰를 준비했습니다. ..

  [엠스플뉴스]        * [엠엘비 한마당]은 한국인 메이저리거를 중심으로 그날 메이저리그에 있었던 중요한 소식들을 돌아보는 코너입니다.    안녕하세요. 엠스플뉴스입니다.   이번 [엠엘비 한마당 177회]에서는 10월 18일 아메리칸리그 챔피언십시리즈 경기 리뷰를 준비했습니다.    # 다저스, 랜던 영입위해 류현진 포기? "몸값은 얼마나..."     # 풀버전       출연 : 손건영 (MBC SPORTS+ 해설위원) 이현우 (엠스플뉴스 기자) 황형순 (엠스플뉴스 기자)    제작 : 김태영 (MBC PLUS 미디어운영제작팀) 기획 : 엠스플뉴스   
More

[포스트시즌 투데이] '1패 뒤 3연승' 휴스턴, WS 진출까지 1승

[포스트시즌 투데이] '1패 뒤 3연승' 휴스턴, WS 진출까지 1승

[엠스플뉴스] 오늘의 포스트시즌 소식을 한눈에! 포스트시즌 투데이와 함께하는 오늘의 MLB 정리! ‘스프링어-코레아 3점포’ 휴스턴, WS 진출까지 1승 휴스턴이 양키스를 벼랑 끝으로 몰아붙였다. 2차전에서 나란히 홈런을 터뜨렸던 조지 스프링..

  [엠스플뉴스]   오늘의 포스트시즌 소식을 한눈에! 포스트시즌 투데이와 함께하는 오늘의 MLB 정리!     ‘스프링어-코레아 3점포’ 휴스턴, WS 진출까지 1승   휴스턴이 양키스를 벼랑 끝으로 몰아붙였다. 2차전에서 나란히 홈런을 터뜨렸던 조지 스프링어-카를로스 코레아가 3회와 6회 3점포를 쏘아올렸다. 잭 그레인키가 4.1이닝 4볼넷으로 흔들렸지만, 불펜진은 양키스의 공세를 효과적으로 막았다. 휴스턴은 저스틴 벌랜더가 5차전에서 시리즈를 마무리하면 월드시리즈 1차전에 게릿 콜을 내세울 수 있다.   ‘가을 사나이’ 스프링어, 만 30세 이하 PS 최다홈런 순위  1. 짐 토미 : 16 2. 미키 맨틀 : 14 2. 데릭 지터  4. 조지 스프링어 : 13    매니 라미레즈    알버트 푸홀스     ‘5차전서 끝낸다’ 벌랜더, 올 시즌 양키스전 성적 2G 13이닝 6실점 ERA 4.15 4BB 15K * ALCS 2차전 6.2이닝 5피안타 2실점 2BB 7K      ‘총체적 난국’ 양키스, 타선-마운드-수비 단체 붕괴   믿었던 다나카 마사히로는 5이닝 4실점(3자책) 투구로 포스트시즌 개인 최다자책을 기록했다. D.J. 르메이휴는 멀티히트로 분전했지만, 글레이버 토레스와 함께 수비에서 2실책을 범했다. 애덤 오타비노는 올해 포스트시즌 7번의 등판 중 4경기에서 아웃카운트를 한 개도 잡지 못했다. 그레인키 포함 휴스턴 선수들을 향한 팬들의 과격한 행위도 오점으로 남았다.     ‘반등이 절실’ 양키스, 부진 선수 명단 가드너 : 15타수 2안타 어셸라 : 15타수 2안타 1홈런 산체스 : 17타수 2안타 1홈런 엔카나시온 : 15타수 1안타 그레고리우스 : 16타수 2안타   황형순 기자 hshwang@mbcplus.com
More

[인포그래픽] '와일드카드의 반란' 노리는 워싱턴, 일곱번째 역사 쓸까

[인포그래픽] '와일드카드의 반란' 노리는 워싱턴, 일곱번째 역사 쓸까

[엠스플뉴스] 창단 첫 월드시리즈 우승을 노리는 워싱턴 내셔널스의 마이크 리조 단장이 1차전과 2차전 선발투수를 언급했다. 미국 매체 'NBC 스포츠'는 18일(한국시간) "리조 단장은 1차전 선발로 맥스 슈어저를, 2차전에는 스티븐 스트라스버그가 나올 것으로 예상했다"고 보도했..

  [엠스플뉴스]   창단 첫 월드시리즈 우승을 노리는 워싱턴 내셔널스의 마이크 리조 단장이 1차전과 2차전 선발투수를 언급했다.   미국 매체 'NBC 스포츠'는 18일(한국시간) "리조 단장은 1차전 선발로 맥스 슈어저를, 2차전에는 스티븐 스트라스버그가 나올 것으로 예상했다"고 보도했다. 두 원투펀치는 이번 가을야구에서 압도적인 활약으로 팀을 월드시리즈까지 이끌었다. 휴스턴과 양키스, 어떤 팀이 올라오더라도 두 선수를 상대하기는 껄끄러울 전망.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를 4-0으로 스윕하고 일찌감치 월드시리즈 진출을 확정지은 워싱턴은 엿새의 휴식일을 갖게 됐다. 월드시리즈는 오는 23일부터 열릴 예정이다.     내셔널리그 와일드카드 1위로 가을야구에 진출한 워싱턴은 밀워키와 다저스, 카디널스를 차례로 꺾고 정상의 자리에 올랐다. 1995년 메이저리그에 와일드카드 제도가 본격적으로 적용된 이후 와일드카드 팀이 우승을 차지한 경우는 여섯 차례.   제일 최근에는 2014년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가 0.536의 승률로 우승을 차지한 바 있다. 그 해 가을의 주인공이었던 매디슨 범가너는 역사에 남을 투구로 팀에 우승 반지를 안겼다.   글/그래픽 : 도상현 기자 shdo@mbcplus.com
More

[ALCS4] '스프링어-코레아 3점포' 휴스턴, 양키스에 8-3 승리…시리즈 3승 1패

[ALCS4] '스프링어-코레아 3점포' 휴스턴, 양키스에 8-3 승리…시리즈 3승 1패

[엠스플뉴스] 휴스턴 애스트로스가 월드시리즈 진출까지 1승만을 남겨뒀다. 휴스턴은 18일(한국시간) 양키스타디움에서 열린 뉴욕 양키스와의 아메리칸리그 챔피언십시리즈 4차전에서 조지 스프링어와 카를로스 코레아의 3점포 두 방을 앞세워 8-3으로 승리했다. 시리즈 전적은 3승 ..

  [엠스플뉴스]   휴스턴 애스트로스가 월드시리즈 진출까지 1승만을 남겨뒀다.   휴스턴은 18일(한국시간) 양키스타디움에서 열린 뉴욕 양키스와의 아메리칸리그 챔피언십시리즈 4차전에서 조지 스프링어와 카를로스 코레아의 3점포 두 방을 앞세워 8-3으로 승리했다. 시리즈 전적은 3승 1패가 됐다.   선취점은 양키스가 가져갔다. 휴스턴 선발 잭 그레인키는 D.J. 르메이휴에게 볼넷, 애런 힉스에게 안타를 내주고 2사 1, 2루 위기를 맞았다. 양키스는 그레인키의 제구가 흔들린 틈을 타 에드윈 엔카나시온, 브렛 가드너의 볼넷으로 밀어내기 1점을 얻었다.   하지만 3회 휴스턴의 반격이 시작됐다. 로빈슨 치리노스와 조쉬 레딕이 볼넷-포수 타격 방해로 출루했고 조지 스프링어가 다나카 마사히로를 상대로 역전 3점포를 터뜨렸다.          양 팀은 6회 점수를 주고받았다. 알렉스 브레그먼이 1루수 실책, 요단 알바레즈가 중전 안타로 출루한 1사 1, 3루에서 카를로스 코레아가 좌월 3점 홈런을 작렬시켰다. 그러자 양키스는 6회말 무사 1루에서 개리 산체스가 추격의 투런포를 쏘아올렸다.   경기 후반 양키스 내야진의 집중력이 흔들렸다. 선두타자 브레그먼의 2루타 이후 1루수 르메이휴와 2루수 글레이버 토레스의 실책이 연달아 나와 1점을 헌납했다.   9회에도 실책으로 추가점을 내줬다. 호세 알투베의 2루 방면 타구를 토레스가 놓치며 2루에 주자가 나갔다. 로아이시가는 폭투에 이어 마이클 브랜틀리에게 적시타를 맞았고 스코어는 8-3이 됐다.   휴스턴 마무리 로베르토 오수나는 1이닝 무실점 투구로 경기를 끝냈다. 그레인키는 4.1이닝 1실점으로 승패 없이 물러났다. 다나카는 5이닝 4실점(3자책) 투구로 이번 포스트시즌 첫 패전을 기록했다.   황형순 기자 hshwang@mbcplus.com
More

[ALCS4] 'PS 통산 10호포' HOU 코레아, 6회 3점포 작렬

[ALCS4] 'PS 통산 10호포' HOU 코레아, 6회 3점포 작렬

[엠스플뉴스] 카를로스 코레아(25·휴스턴 애스트로스가 경기 중반 승기를 가져왔다. 코레아는 18일(한국시간) 양키스타디움에서 열린 뉴욕 양키스와의 아메리칸리그 챔피언십시리즈 4차전에 7번 타자 겸 유격수로 선발 출전했다. 3-1로 앞선 휴스턴은 6회초 도망갈 수 있는 기회..

  [엠스플뉴스]   카를로스 코레아(25·휴스턴 애스트로스가 경기 중반 승기를 가져왔다.   코레아는 18일(한국시간) 양키스타디움에서 열린 뉴욕 양키스와의 아메리칸리그 챔피언십시리즈 4차전에 7번 타자 겸 유격수로 선발 출전했다.   3-1로 앞선 휴스턴은 6회초 도망갈 수 있는 기회를 잡았다. 알렉스 브레그먼이 1루수 실책으로 출루했고 요단 알바레즈가 중전 안타를 때려 1사 1, 3루 기회로 연결했다. 이어 카를로스 코레아가 채드 그린의 2구를 통타해 좌월 3점 홈런을 작렬시켰다.   코레아는 지난 14일 챔피언십시리즈 2차전에서도 끝내기 홈런을 날린 바 있다. 그리고 이번 포스트시즌 2번째 홈런으로 결정적인 순간 존재감을 드러냈다. 이날 홈런은 개인 포스트시즌 통산 10번째 홈런이다.   황형순 기자 hshwang@mbcplus.com
More

[ALCS4] '역전 3점포 헌납' 다나카, 5이닝 3실점 패전 위기

[ALCS4] '역전 3점포 헌납' 다나카, 5이닝 3실점 패전 위기

[엠스플뉴스] 다나카 마사히로(30·뉴욕 양키스)가 패전 위기에서 마운드를 내려왔다. 다나카는 18일(한국시간) 양키스타디움에서 열린 휴스턴 애스트로스와의 아메리칸리그 챔피언십시리즈 4차전에 선발 등판, 5이닝 4피안타 1피홈런 2볼넷 1탈삼진 3실점을 기록했다. 다나카는 1..

  [엠스플뉴스]   다나카 마사히로(30·뉴욕 양키스)가 패전 위기에서 마운드를 내려왔다.   다나카는 18일(한국시간) 양키스타디움에서 열린 휴스턴 애스트로스와의 아메리칸리그 챔피언십시리즈 4차전에 선발 등판, 5이닝 4피안타 1피홈런 2볼넷 1탈삼진 3실점을 기록했다.   다나카는 1회 볼넷 1개만 내주며 2회까지 무실점으로 순항했다. 팀은 1회말 밀어내기 1점을 얻어내 1-0 리드를 잡았다.   하지만 3회 피홈런 한 방으로 분위기가 역전됐다. 다나카는 로빈슨 치리노스와 조쉬 레딕을 볼넷-포수 타격 방해로 출루시켰다. 이어 조지 스프링어에게 좌월 역전 3점포를 맞았다. 다나카는 이후에도 연속 안타를 맞고 1, 3루에 몰렸지만 후속타자 3명을 범타로 묶고 이닝을 끝냈다.   4회와 5회를 연속 삼자범퇴로 지운 다나카는 6회에도 마운드에 올랐다. 하지만 선두타자 알렉스 브레그먼의 타구를 1루수 D.J. 르메이휴가 놓쳐 무사 1루가 됐다. 투구수가 85개에 달한 다나카는 마운드를 채드 그린에게 넘겼다.   황형순 기자 hshwang@mbcplus.com
More

[ALCS4] '4볼넷 난조' HOU 그레인키, 4.1이닝 1실점 강판

[ALCS4] '4볼넷 난조' HOU 그레인키, 4.1이닝 1실점 강판

[엠스플뉴스] 잭 그레인키(35·휴스턴 애스트로스)가 포스트시즌 세 번째 등판에서도 승리를 챙기지 못했다. 그레인키는 18일(한국시간) 양키스타디움에서 열린 뉴욕 양키스와의 아메리칸리그 챔피언십시리즈 4차전에 선발 등판, 4.1이닝 3피안타 4볼넷 5탈삼진 1실점을 기록했다. ..

  [엠스플뉴스]   잭 그레인키(35·휴스턴 애스트로스)가 포스트시즌 세 번째 등판에서도 승리를 챙기지 못했다.   그레인키는 18일(한국시간) 양키스타디움에서 열린 뉴욕 양키스와의 아메리칸리그 챔피언십시리즈 4차전에 선발 등판, 4.1이닝 3피안타 4볼넷 5탈삼진 1실점을 기록했다.   초반 제구가 흔들린 그레인키는 1회부터 고전했다. 선두타자 D.J. 르메이휴에게 선두타자 볼넷을 내줬고 1사 후 애런 힉스에게 텍사스 안타를 맞아 1사 1, 2루에 몰렸다.   글레이버 토레스를 1루수 뜬공 처리한 그레인키는 에드윈 엔카나시온, 브렛 가드너에게 연속 볼넷을 허용하고 밀어내기로 1실점했다. 하지만 개리 산체스를 3구 삼진으로 잡고 추가 실점을 막았다.         안정을 찾은 그레인키는 2회 피안타 1개만 기록하며 9타자 연속 범타 행진을 펼쳤다. 하지만 5회 1사에서 르메이휴와 애런 저지를 안타-볼넷으로 출루시켰다. 결국 그레인키는 팀이 3-1로 앞선 상황에서 승리 요건을 갖추지 못하고 라이언 프레슬리와 교체됐다. 투구수는 83개였다.   프레슬리는 애런 힉스에게 볼넷을 헌납하고 1사 만루에 몰렸지만, 두 타자 연속 삼진을 잡아내고 3-1 리드를 지켰다.   황형순 기자 hshwang@mbcplus.com
More

[ALCS4] '다나카 공략' HOU 스프링어, 3회 역전 3점포 폭발

[ALCS4] '다나카 공략' HOU 스프링어, 3회 역전 3점포 폭발

[엠스플뉴스] 조지 스프링어(30·휴스턴 애스트로스)가 홈런포로 팀에 리드를 안겼다. 스프링어는 18일(한국시간) 양키스타디움에서 열린 뉴욕 양키스와의 아메리칸리그 챔피언십시리즈 4차전에 1번 타자 겸 중견수로 선발 출전했다. 팀이 0-1로 끌려가던 3회초, 로빈슨 치리노스..

  [엠스플뉴스]   조지 스프링어(30·휴스턴 애스트로스)가 홈런포로 팀에 리드를 안겼다.   스프링어는 18일(한국시간) 양키스타디움에서 열린 뉴욕 양키스와의 아메리칸리그 챔피언십시리즈 4차전에 1번 타자 겸 중견수로 선발 출전했다.    팀이 0-1로 끌려가던 3회초, 로빈슨 치리노스와 조쉬 레딕이 볼넷과 포수 타격 방해로 출루했다. 무사 1, 2루에서 스프링어는 다나카 마사히로의 스플리터를 공략해 좌월 역전 3점포를 쏘아올렸다.   이날 경기 전까지 포스트시즌 8경기 33타수 4안타(1홈런) 타율 .121로 부진했던 스프링어는 일발 장타로 분위기를 바꿨다.   황형순 기자 hshwang@mbcplus.com
More

[ALCS4] 그레인키-다나카 재격돌…스탠튼 선발 명단 제외

[ALCS4] 그레인키-다나카 재격돌…스탠튼 선발 명단 제외

[엠스플뉴스] 잭 그레인키(35·휴스턴 애스트로스)와 다나카 마사히로(30·뉴욕 양키스)가 재격돌한다. 양 팀은 18일(한국시간) 양키스타디움에서 아메리칸리그 챔피언십시리즈 4차전을 치른다. 휴스턴은 그레인키, 양키스는 다나카를 1차전에 이어 4차전에 다시 선발로 내세운다. ..

  [엠스플뉴스]   잭 그레인키(35·휴스턴 애스트로스)와 다나카 마사히로(30·뉴욕 양키스)가 재격돌한다.   양 팀은 18일(한국시간) 양키스타디움에서 아메리칸리그 챔피언십시리즈 4차전을 치른다. 휴스턴은 그레인키, 양키스는 다나카를 1차전에 이어 4차전에 다시 선발로 내세운다.   그레인키는 지난 13일 챔피언십시리즈 1차전에서 6이닝 3실점 패전투수가 됐다. 탬파베이 레이스와의 디비전시리즈를 포함해 이번 포스트시즌 2경기에서 승리 없이 2패 평균자책 8.38에 그쳤다.   반면 다나카는 가을 무대에서 극강의 활약을 펼치고 있다. 13일 6이닝 무실점 투구로 그레인키와의 대결에서 승리를 거뒀다. 포스트시즌 통산 평균자책은 1.32에 불과하다.          한편 지안카를로 스탠튼은 선발 라인업에서 제외됐다. 스탠튼은 지난 1차전에서 입은 대퇴사두근 부상을 이유로 2, 3차전에 출전하지 않았다. 애런 분 감독은 현지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스탠튼에 대해 “지명타자 옵션으로 활용이 가능할 듯하다”고 밝혔다.   양 팀 선발 라인업   휴스턴 애스트로스 (선발투수 : 잭 그레인키)   조지 스프링어(중견수)-호세 알투베(2루수)-마이클 브랜틀리(좌익수)-알렉스 브레그먼(3루수)-율리 구리엘(1루수)-요단 알바레즈(지명타자)-카를로스 코레아(유격수)-로빈슨 치리노스(포수)-조쉬 레딕(우익수)   뉴욕 양키스 (선발투수 : 다나카 마사히로)   D.J. 르메이휴(1루수)-애런 저지(우익수)-애런 힉스(중견수)-글레이버 토레스(2루수)-에드윈 엔카나시온(지명타자)-브렛 가드너(좌익수)-게리 산체스(포수)-지오 어셸라(3루수)-디디 그레고리우스(유격수)   황형순 기자 hshwang@mbcplus.com
More

'전 KIA' 헥터 노에시, 마이애미 트리플A로 계약 이관

'전 KIA' 헥터 노에시, 마이애미 트리플A로 계약 이관

[엠스플뉴스] '전 KIA 타이거즈 투수' 헥터 노에시(32)의 계약이 마이애미 말린스 산하 트리플A로 이관됐다. 마이애미 구단은 17일(한국시간) ‘우완 투수 노에시와 포수 타일러 하이네만(28)의 계약이 트리플A로 이관됐다. 아울러 좌완 조시 스미스(30)가 웨이버 클레임을 통해 신..

  [엠스플뉴스]   '전 KIA 타이거즈 투수' 헥터 노에시(32)의 계약이 마이애미 말린스 산하 트리플A로 이관됐다.    마이애미 구단은 17일(한국시간) ‘우완 투수 노에시와 포수 타일러 하이네만(28)의 계약이 트리플A로 이관됐다. 아울러 좌완 조시 스미스(30)가 웨이버 클레임을 통해 신시내티 레즈로 이적한다'고 공식 발표했다.   지난해까지 KIA에서 뛰었던 노에시는 올해 1월 마이애미와 마이너리그 계약을 맺었다. 이후 트리플A에선 11승 4패 평균자책 3.82의 준수한 성적을 거뒀고, 지난 8월 7일엔 마침내 빅리그의 부름을 받았다. 하지만 콜업 후 12경기(4선발) 동안 27.2이닝을 던져 0승 3패 평균자책 8.46에 머무르며 메이저리그의 높은 벽을 실감했다.   호르헤 알파로, 채드 왈라치, 브라이언 할러데이와의 경쟁에서 밀려 '제4의 포수'로 전락한 하이네만도 노에시와 함께 시즌 종료 후 40인 로스터에서 제외됐다. 이후 두 선수는 웨이버 절차를 통과해 마이너리거 신분이 됐다.   한편, 신시내티에 새 둥지를 트는 스미스는 올 시즌 14경기에 구원 등판해 12.2이닝 동안 평균자책 6.39의 성적을 남겼다.   정재열 기자 jungjeyoul1@mbcplus.com
More
1 2 3 4 5 6 7 8 9 10